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공지/소식

바람(HOPE)의료복지회, 화순전남대병원에 물품 기부

2021-07-15 16:27

바람(HOPE)의료복지회, 화순전남대병원에 물품 기부

매트리스‧TV‧아동도서 등 1000만원 상당

임영창(왼쪽) 바람의료복지회 회장은 15일 호스피스‧완화의료 환자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메모리폼 매트리스 등 1000만원 상당의 호스피스 희망 물품을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에게 전달했다.
<임영창(왼쪽) 바람의료복지회 회장은 15일 호스피스‧완화의료 환자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사용해달라며 메모리폼 매트리스 등 1000만원 상당의 호스피스 희망 물품을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에게 전달했다.>
 
  바람(HOPE)의료복지회는 15일 호스피스병동 환자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1000만원 상당의 호스피스 희망 물품을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전달했다.

  이날 기부한 물품은 메모리폼 매트리스 5개와 이동식 TV 2대, 아동 도서전집 등이다.

  전달식에는 바람의료복지회 임영창 회장(화순만나교회 목사)과 지승규 부회장(전남제일요양병원장), 최찬 고문(화순전남대병원 병리과 교수), 정철진 총무 등이, 화순전남대병원에서는 신명근 병원장과 김영민 사무국장, 봉영숙 간호부장, 백희조 소아청소년과장, 심현정 권역호스피스센터장 등이 참석했다.

  바람의료복지회는 ‘마지막 소원 성취 프로그램’ 등 웰다잉(Well-Dying) 문화 조성을 위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말기암‧소아암 등 질병으로 임종을 기다리는 환자나 고령‧지병으로 거동이 불편한 사람을 모시고 이들이 원하는 소원성취를 도와주는 프로그램이다. 또 소아 환자들에게 좋아하는 프로야구 선수나 연예인 등을 만나게 해주는 프로그램도 계획 중이다. 

  임영창 회장은 “마지막 소원 성취 프로그램은 말기암‧소아암 환자들에게 기쁨을 전해주는 프로젝트”라며 “암 특화병원인 화순전남대병원과 협력해 환자들에게 필요한 사업들을 계속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명근 화순전남대병원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시기인 데도 호스피스‧완화의료 환자와 소아암 환자들을 위해 희망의 물품을 기부해줘 감사하다. 필요한 환자들을 위해 긴요하게 사용하겠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목록

 
고객만족도 평가
  • 현재만족도4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