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닫기

바로가기 서비스

사랑나눔 행복더하기

“결식아동 돕자”…화순전남대병원 13년째 ‘한끼 나눔’

작성 : 관리자 [콘텐츠 관리자] / 2021-06-14 11:17

“결식아동 돕자”…화순전남대병원 13년째 ‘한끼 나눔’

올해 370명 참여 3636만원 기부…누적 후원 3억7000여만원

화순전남대병원 임직원들이 한끼 식사비를 아껴 모은 후원금 3636만원을 신명근 원장이 박수봉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남본부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 임직원들이 한끼 식사비를 아껴 모은 후원금 3636만원을 신명근 원장이 박수봉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남본부장에게 전달하고 있다.>


  화순전남대병원 임직원들이 13년째 지역 결식아동과 저소득층·다문화가정 어린이들을 돕는 ‘한끼 나눔’에 참여, 지역사회를 따뜻하게 하고 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에 따르면 신명근 병원장은 지난 11일 임직원들이 한끼 식사비를 아껴 모금한 3636만원을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남지역본부에 전달했다.

  이 후원금은 어린이재단을 통해 결식아동과 다문화가정, 어린 손자녀들을 돌보는 조손가정 등 경제적으로 어려운 어린이들의 의료비, 생활안정비, 교육비 등으로 쓰인다. 특히 올해부터는 어린이 자녀를 둔 병원 이용 부모들도 지원할 방침이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지난 2009년 “형편이 어려운 전남지역 꿈나무들을 키우자”라는 취지로 ‘한끼의 행복한 나눔’ 캠페인을 시작해 13년째 이어오고 있다. 그동안 기부한 후원금은 3억7000만원이 넘는다.

  신 병원장은 “임직원들이 저소득가정의 어린이들을 돕고자 13년째 ‘한끼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며 “지역민과 고객, 직원 모두가 ‘따뜻한 동행′을 할 수 있도록 공공의료와 사회공헌활동을 더욱 늘려가겠다”고 밝혔다.

  박수봉 초록우산어린이재단 전남본부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힘겨운 상황인데도 예년보다 더 많은 후원금을 모아줬다”며 “13년동안 한결같이 어려운 가정의 어린이들을 도와줘 감사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