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로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본문 콘텐츠로 바로가기 본문 하단으로 바로가기

자연속의 첨단의료 환자중심,세계중심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더 큰 사랑 더 큰 희망을 드리겠습니다.
화순전남대병원 이제중 교수 ‘임상연구자상’
작성일 : 2017-06-30    조회 : 130
화순전남대병원 이제중 교수 ‘임상연구자상’
수지상세포연구회 시상
항암면역세포치료 기여
 
이제중 교수.jpg
< 이제중 교수 >
 
  화순전남대학교병원 이제중 교수(혈액내과)가 최근 열린 제18회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 심포지엄에서 ‘임상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이교수는 다발골수종 환자를 대상으로 한 ‘수지상세포 기반 항암면역세포치료 임상 1/2a상 연구’결과를 국제암학술지인 ‘온코타겟(Oncotarget)’에 발표, 임상면역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다발골수종이란 체내의 뼈를 녹이거나 약하게 만들고 백혈구·혈소판· 적혈구를 줄여 빈혈, 출혈 등의 증상을 일으키는 혈액암이다.  
 
  특히 이번에 발표한 연구결과는 화순바이오메디컬클러스터에서 개발한 첫번째 암면역치료제다. 한국연구재단 해외우수연구기관 유치사업(화순전남대병원-독일 프라운호퍼공동연구소)의 후원으로 진행됐고, 연구결과를 바탕으로 후속 임상2b 연구를 식약처에 신청중이다.  
 
  화순바이오메디컬클러스터(Hwasun BioMedical Cluster)는 화순군과 화순전남대병원이 미래성장동력인 생물의약산업의 활성화를 위해 조성한 산·학·연·병·관 협력 네트워크다. 암면역치료제 기초연구· 비임상연구· 임상치료 등을 원스톱으로 수행할 수 있다.
 
  이교수는 지난 20여년간 총 218편의 국제논문을 발표했다. 특히 수지상세포 분야의 암면역치료 연구를 선도하고 있다. 현재 한국다발골수종연구회 위원장을 맡아 관련분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 2002년과 2012년 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의 과학기술우수논문상을 두차례 수상한 바 있다.
 
  한편 한국수지상세포연구회는 지난 2016년부터 ㈜파미셀의 후원으로 세포치료제 분야에서 탁월한 연구성과를 거둔 이에게 ‘임상연구자상’을 수여하고 있다.
이전글 : 화순전남대병원 ‘폐암 건강강좌·토크 콘서트’ 호응
다음글 : 화순전남대병원 ‘간호·간병 통합서비스’ 첫발
삭제     목록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