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로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본문 콘텐츠로 바로가기 본문 하단으로 바로가기

자연속의 첨단의료 환자중심,세계중심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더 큰 사랑 더 큰 희망을 드리겠습니다.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황준일 교수 ‘위암 항암치료’연구 국제적 주목
작성일 : 2017-09-06    조회 : 509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황준일 교수
‘위암 항암치료’연구 국제적 주목
유전자 4종 분류…임상예후 분석
저명 학술저널 ‘우수 논문’ 뽑혀


[사진 1] 황준일 교수.JPG   사본 -사본 -[사진 2] 이주석 교수.jpg
< 황준일 교수 >                        < 이주석 교수 >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황준일 교수(종양내과)가 ‘위암의 유전자 분석에 따른 임상적 예후와 항암치료의 효용성 예측에 관한 연구’를 발표, 국제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황교수는 미국 MD앤더슨 암병원 이주석 교수와의 공동연구를 통해 위암 유전자를 EBV· MSI· CIN· GS 등 4가지 종류로 분류, 각각의 발현 정도를 비교했다. 이 중 GS의 예후가 가장 좋지 않으며, 항암제의 효능도 떨어지는 것을 밝혀냈다. 

  이 연구는 암분야의 저명한 국제학술저널인 ‘클리니컬 캔서 리서치’(Clinical Cancer Research, 논문인용지수 9.619)에 최근 게재됐으며, 이 저널의 우수논문으로 선정됐다. 

  위암은 재발 가능성이 높고 수술후에도 정기적인 추적검사가 필요하다는 점에서, 이 연구결과는 매우 의미있고 유용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연구의 제1저자인 황교수는 향후 위암 예후인자에 관한 추가적인 연구를 계획중이다.

  한편 황교수와 이교수는 ‘식도암의 유전자 분석’도 공동연구해 최근 ‘네이처’(Nature)지에 발표한 바 있다.
이전글 : 화순전남대병원 “저소득가정 아동들 건강·진로 지원”
다음글 : 화순전남대병원 ‘골수 이식’ 시민강좌 호응
삭제     목록
전체메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