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메뉴로 바로가기 좌측메뉴 바로가기 본문 콘텐츠로 바로가기 본문 하단으로 바로가기

자연속의 첨단의료 환자중심,세계중심 화순전남대학교병원 더 큰 사랑 더 큰 희망을 드리겠습니다.
화순전남대병원 “저소득가정 아동들 건강·진로 지원”
작성일 : 2017-09-06    조회 : 319
화순전남대병원 “저소득가정 아동들 건강·진로 지원”
광주·전남아동센터 초·중학생 초청
병원체험·진로지도 프로그램 진행

[사진 1]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의 꿈찾기 프로그램 진행중.JPG
< 화순전남대병원의 지역아동센터 건강·진로지도 지원프로그램이 펼쳐져 참여학생들의 큰 호응을 받았다. >


   화순전남대학교병원(원장 김형준)이 지역내 저소득·다문화가정 어린이와 청소년들의 건강한 삶과 진로탐색을 지원하기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그 일환으로 최근 네차례에 걸쳐 광주·전남 지역아동센터의 초·중학생 120명을 초청, 병원 체험을 겸한 ‘두근두근 꿈찾기 프로그램’을 펼쳤다.  

  참석한 학생들에겐 의사·간호사·보건직 등 병원 직원들이 하는 업무를 알기 쉽게 설명해주며, 장래 꿈을 키워주었다. 병원시설 투어를 비롯, 인바디 측정 등 건강상담도 병행됐다.

  병원내 전남지역암센터에서는 암예방 교육을 통해 청소년기의 올바른 생활습관이 평생건강 유지에 직결된다는 점을 강조했다. 전남금연지원센터에서는 흡연으로 인한 질환예방을 위해 금연이 중요하다는 점을 상세히 설명하기도 했다.

 
  이 프로그램에 참여한 양유민(광주방림초등 2)군은 “의사가 되고 싶은 꿈을 갖고 있다. 병든 이들을 돌보는 일이 값진 것임을 새삼 깨닫게 됐다. 열심히 공부해서 꼭 꿈을 이루겠다”며 미소지었다.
  형승환(광주문성중 1)군은 “장차 파일럿이 되고 싶다. 몇몇 급우들이 담배 를 피우고 있는데, 건강을 위해 적극 말려야겠다”고 말했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지난해 12월 지역아동센터 광주·전남지원단과 MOU를 체결하는 등 저소득가정 어린이·청소년들의 건강한 삶과 의료복지를 위해 힘을 쏟고 있다.

  병원측은 수년간 화순군내 지역아동센터를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을 펼쳐왔다. 여기에 참여한 학생들의 높은 호응을 바탕삼아, 그 지원대상을 광주·전남권역 전체로 넓혀나가고 있다.  

  김형준 병원장은 “지역아동센터의 어린이들을 돌보는 것은 한국의 미래를 가꾸는 일”이라며 “호남권 암치료거점이자 공공의료기관으로서, 행복한 공동체를 조성하기 위해 더욱 힘쓰겠다”고 밝혔다.

이전글 : 화순전남대병원, 암생존자 위한 치유센터 본격 운영
다음글 : 화순전남대학교병원 황준일 교수 ‘위암 항암치료’연구 국제적 주목
삭제     목록
전체메뉴보기